2015년 9월 16일 수요일

'사제' 시계로 유명인사가 된 14세 미국 소년 이야기

오늘 미국에서는 14세 무슬림 소년이 화제가 되었다. 아침에 출근하는데 NPR(미국 공영 라디오 방송) 기사가 눈길을 끌었다. 텍사스주의 고등학생이 직접 만든 시계를 자랑하려고 학교에 가져왔다가 경찰에 체포되었다는 이야기였다. 학생의 이름은 아메드 모하메드Ahmed Mohamed이고 평소에도 만들기를 좋아하는 학생으로 유명했다.

집에서 직접 전자 시계를 만들어서 가져갔는데 선생님이 폭탄으로 오해하고 경찰을 불렀단다. 경찰은 수갑을 채워서 학교에서 끌고 나갔고 심문 후 사제 폭탄이 아니란걸 확인하고 돌려보냈다. 여기서 끝일 줄 알았는데 억울하게 심문을 당하고 돌아온 소년에게 학교는 3일간 정학을 내린다. 그저 전자 장비를 만드는 것을 좋아했던 학생을 테러리스트로 오해한 것도 모자라 '사제' 전자 시계를 가져온 죄로 학교에서 벌을 준 것이다.

이 소식이 미국 SNS에 알려지자 단박에 전국이 떠들석해졌다. #IStandWithAhmed(난 아메드편이다)라는 해시태그를 단 메시지들이 수없이 올라왔다. 나도 기사를 읽고 황당해서 기사를 공유하고 트위터에 한마디 거들었다(오타: '찾다' -> '찼다').

그리고 회사에 왔는데 오후쯤 되니 사내 게시판 한쪽이 떠들석했다. 구글에서 아메드를 구글 과학 경진대회Google Science Fair에 초청하는 트윗을 트위터에 날렸기 때문이다. "헤이 아메드- 이번 주말에 있는 구글 과학 경진대회에 자리 하나 만들어놨는데 한번 올래? 그 시계 가져와봐! #IStandwithAhmed"

이건 별거 아니었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으로 놀러오라고 초청했기 때문이다. "시계 짱이다, 아메드. 백악관에 가져와볼래? 네 또래 애들한테도 보여주고 싶어. 이게 미국을 위대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NASA에서도 공개초청을 했다. 아메드가 수갑차고 끌려나갈때 NASA 티셔츠를 입고 있었기 때문이다. ㅋ

꿈을 키워주어야 할 학교가 종교와 인종이라는 배경으로 한 학생의 장래를 망치는 사건으로 끝나나 싶었는데, 미국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상징적 사건이 되는 것 같다. 나와 관계없는 사건일수도 있지만, 엔지니어로서 자부심을 느끼게 해주고 미국이라는 나라에 기대를 하게 만든 사건이다.

누구는 백악관이 정치쇼를 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구글이 '물타기 마케팅'을 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고. 그럴수도 있다. 그래도 이 정도 쇼에 마케팅이라면 칭찬해주고 싶다. 그리고 아메드 모하메드 학생이 엔지니어(또는 과학자)로 성공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