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4월 24일 금요일

감사의 글

한국에 와서 완성된 책을 펼쳐보고서야 알았네요. 감사의 글이 빠져있다는 것을요. 출판의 마지막 단계의 바쁜 상황에서 그것만 쏙 빠졌나봐요. 화룡점정에서 그 '점'이 빠졌네요. ^^;

책이 재쇄에 들어가면 출판사에서 넣어주겠다고 하네요. 여러분 많이 사주세요~

고마운 분들께

책이 나오기까지 도움을 주신 분들께 고맙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2014년 6월에 마이크로소프트웨어의 도안구 편집장을 만나 인터뷰를 한 적이 있다. 인터뷰의 주제와는 다른 이야기였지만 지나가는 이야기로 기회가 주어지면 책을 한번 써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 기사를 제이펍 출판사의 현지환 대리가 우연히 보고 먼저 연락을 해왔다. 그것이 인연이 되어 “실리콘밸리 견문록"으로 나왔다.

현지환 대리님, 도안구 편집장님 고맙습니다.

집필과 출판 과정에서 제이펍 장성두 실장이 총괄을 맡아 내용을 교정하고 피드백을 꼼꼼하게 주었고, 제이펍 이민숙 과장은 글과 사진뿐이던 책을 예쁘게 만들어 주었다. 또한, LG 전자 신제용 책임 연구원이 작성한 “테스팅에 대한 한국 개발자들과의 대화”라는 기사를 책에 함께 넣어 구글에 대한 내용이 더 풍성해졌다.

제이펍 장성두 실장님, 이민숙 과장님, LG 전자 신제용 책임님 고맙습니다.

집필 과정에서 가장 고생한 이는 아내다. 남편이 책을 쓰는 동안 집안에 신경써야 할 큰 일이 많았는데 자기 몫 이상으로 고생했다. 네 아이들을 돌보는 것은 기본이고... 아이를 직접 길러본 사람만이 애 넷을 기른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가늠이라도 해 볼 수 있다. 아내의 머리숱이 많이 줄었다. 책 한 페이지에 아내의 머리카락 하나씩 바꾼 기분이다.

여보, 고마워.